'백작' – 암에 걸린 찰스 왕이 슬픔을 공유하다

목요일 특별 부활절 메시지에서 찰스 국왕은 자신이나 케이트 미들턴의 최근 건강 문제를 직접적으로 언급하는 것을 피했지만, 도움이 필요할 때 “우정의 손을 내미는 사람들”을 칭찬하면서 “기독교인”의 미덕을 공개적으로 칭찬했습니다.

사전 녹음된 오디오 메시지가 전통 성목요일 예배에서 방송되었는데, 이 예배에서 왕은 “탁월한 기독교 봉사”를 수행한 개인에게 “세족 돈”으로 알려진 상징적 자선을 베풀었습니다.

국왕은 알려지지 않은 암 치료를 받고 있는 동안 모임을 자제하라는 의사의 지시에 따라 올해 직접 참석하지 않았다. 라니가 그를 옹호했습니다.

그가 음성 메시지를 녹음한 사진이 수요일 저녁 공개됐다. 런던 타임스 관찰됨 2022년 같은 테이블에서 찍은 사진보다 사진 속 그가 '더 화려해' 보였다.

해당 사진은 온라인상에서 우려스러운 댓글을 불러일으켰다.

찰스 목사는 연설에서 영국 교회의 수장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하면서 예수는 “우리가 서로 어떻게 봉사하고 돌보아야 하는지를 보여주는 모범”이었다고 말하면서 사람들은 “손길을 내미는 사람들을 필요로 하고 그들로부터 큰 유익을 얻습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특히 필요할 때 우리와 친구가 되어 주십시오.

국왕은 가족의 건강 문제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지만, 왕세자비를 뒤흔든 왕과 케이트 공주의 암 진단 필터를 통해 그의 발언이 엿보였다.

그는 참석하지 못해 “큰 슬픔”을 느꼈다고 말했다.

'기마군 봉사는 내 마음 속에 아주 특별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그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제자들 앞에 무릎을 꿇고 가장 놀랍게도 그들의 힘들고 지친 발을 씻어주신 우리 주님의 삶에서 시작되었습니다.'

킹 목사는 예수가 “우리가 서로 어떻게 섬기고 돌보아야 하는지를 보여주는 모범”이었으며, 국가로서 “특히 필요할 때 우리에게 우정의 손길을 내미는 사람들이 필요하고 그들로부터 큰 유익을 얻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대관식에서 “섬김을 받지 않고 섬기겠다”는 다짐을 반복했다.

그는 “항상 온 마음을 다해 하려고 노력했고, 앞으로도 계속 하겠다”고 말했다.

찰스의 오디오 메시지는 이전에 왕실 내부자에 의해 그가 질병에도 불구하고 통제권을 포기하지 않았다는 “명확한 진술”로 The Daily Beast에 설명되었습니다.

읽다  변호사들이 4억 6400만 달러의 채권을 발행할 수 없다고 말하자 트럼프는 현금 5억 달러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맨디는 목요일 메시지를 녹음하고 부활절 일요일에 출연해 찰스가 여전히 책임을 맡고 있다는 점을 분명히 밝히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여전히 무대 뒤에서 활동하고 있음이 분명하다.

이번 주 초 찰스의 사위인 피터 필립스는 호주 뉴스 채널에 그의 삼촌이 암 치료와 관련된 활동 제한으로 인해 “좌절감을 느꼈다”고 말했다.

앤 공주의 아들 필립스가 말했다. 스카이 뉴스 호주 그는 한 인터뷰에서 “그는 좌절감을 느끼고 하고 싶은 것을 다 할 수 없다. 나는 이것을 하고 있는데 저것을 할 수 있을까?”라고 말했다.

찰스는 진단을 받은 이후 부활절 일요일에 교회에 참석하면서 처음으로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낼 예정이다. 그러나 공식 소식통은 데일리 비스트에 케이트나 윌리엄이 나타나지 않는 “작은 왕실 방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들은 부활절 연휴를 세 자녀에게 집중하며 보낸다. 윌리엄은 부활절 방학 이후 제한된 왕실 활동을 재개할 예정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