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맥도날드, Yum 실적은 소비자 후퇴를 보여줍니다.

몇 달 동안 경제학자들은 소비자들이 가격과 이자율 상승에 대응하여 지출을 줄일 것이라고 예측해 왔습니다. 저소득 소비자가 약화되고 다른 레스토랑이 더 비싼 옵션에서 벗어나 거래하고 있다는 투자자에 대한 분기별 경고에도 불구하고 패스트푸드 체인의 매출이 실제로 감소하기까지는 시간이 좀 걸릴 것입니다.

몇몇 레스토랑 회사들은 이번 분기 실적이 부진한 다른 이유도 제시했습니다. 스타벅스는 악천후로 인해 동일 매장 매출이 감소했다고 밝혔다. 피자헛, KFC, 타코벨의 모회사인 Yum Brands는 자사 브랜드의 부진한 실적을 1월의 눈보라와 지난해의 강한 1분기 실적과의 비교를 비난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변명은 부진한 분기 실적을 완전히 설명하지 못합니다. 대신 버거나 차가운 음료를 선택하는 대신 현금을 포크로 선택하는 등 소규모 고객을 위한 경쟁이 더욱 치열해진 것으로 보입니다.

퀵서비스 레스토랑에서 식사하는 비용이 집에서 식사하는 것보다 빠르게 상승했습니다. 서비스가 제한된 레스토랑의 가격은 3월에 5% 상승한 반면, 식료품 가격은 더 느리게 상승했습니다. 노동통계국.

맥도날드의 CFO인 이안 보든(Ian Borden)은 “물론 모든 사람은 소수의 소비자나 소비자를 위해 싸우고 있으며, 우리 주변 환경에 관계없이 거리 투쟁 정신이 승리하도록 해야 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화요일에 회사 컨퍼런스 콜이 있었습니다.

이상값은 고객이 1년 전보다 가격이 더 비싸더라도 좋아하는 음식을 주문할 것임을 보여줍니다. 월스트리트에서 가장 인기 있는 레스토랑 체인인 Wingstop은 1분기에 미국 내 동일 매장 매출이 21.6% 증가했습니다. Chipotle Mexican Grill은 1분기에 트래픽이 5.4% 증가했습니다. Restaurant Brands International의 Popeyes는 5.7%의 동일 매장 매출 성장을 기록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요식업계를 비롯한 많은 기업에서는 소비자의 압력이 지속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McDonald's CEO Chris Kempczynski는 분석가들에게 비용 경고가 전 세계적으로 확대되었다고 말했습니다.

“눈에 띄는 건 [the first quarter]그는 “미국, 호주, 캐나다, 독일, 일본, 영국에서는 산업 트래픽이 정체되고 감소하고 있다”고 말했다.

1분기에 어려움을 겪은 두 체인은 가치를 요인으로 꼽았습니다. 스타벅스 CEO Laxman Narasimhan은 가끔 고객이 더 다양하고 가치 있는 커피를 원하기 때문에 체인 커피를 구매하지 않는다고 말합니다.

읽다  푸틴, 미국 내부고발자 스노든에게 러시아 시민권 부여

“이러한 환경에서는 많은 고객이 매우 정확합니다. Narasimhan은 회사의 화요일 전화 통화에서 “그들은 돈을 어디에 어떻게 쓸 것인지, 특히 인센티브 저축을 선택하고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Yum CEO David Gibbs는 치킨 메뉴 항목에 대한 경쟁사의 가치 거래가 KFC의 미국 판매에 타격을 입혔다고 언급했습니다. 그러나 그는 가치로의 전환이 Yum의 국내 영업 이익의 4분의 3을 차지하는 Taco Bell에 이익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우리는 업계 데이터를 통해 가치가 매우 중요하고 다른 사람들은 가치 때문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Taco Bell은 가치 리더입니다. 일부 저소득층 소비자가 업계에서 떨어지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우리는 그것을 보지 못합니다. Taco Bell”이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수요일.

패스트푸드 체인점의 매출이 반등하는 데 얼마나 시간이 걸릴지는 불분명하지만 경영진은 낙관적인 일정과 매출을 정상화할 계획을 제시했습니다. 예를 들어 Yum은 1분기가 올해 중 가장 약한 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맥도날드는 알뜰한 고객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가치 메뉴를 전국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그러나 거대 버거 회사는 최근 몇 년간 좀 더 솔직해진 주인의 반발에 직면할 수도 있습니다. 계약으로 인해 매출이 늘어나는 반면, 특히 이미 운영 비용이 많이 드는 시장에서는 운영자의 이익이 줄어들게 됩니다.

그러나 경쟁에 나서는 것은 맥도날드 가맹점들에게 동기를 부여할 것입니다. 이는 버거킹이 맥도날드보다 더 높은 미국 동일 매장 매출 성장을 기록한 2분기 연속이다. Restaurant Brands 체인은 지난 2년 동안 턴어라운드 모드에 있었으며 광고에 막대한 비용을 지출해 왔습니다.

스타벅스도 거래에 베팅하고 있습니다. 커피 체인점은 로열티 회원뿐만 아니라 모든 고객이 주문, 결제 및 할인을 받을 수 있는 앱 업데이트 출시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4월에도 사업이 여전히 부진했지만 나라심한은 3월에 출시한 새로운 라벤더 음료 라인의 성공에 대해서도 언급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